커뮤니티

전화 문의 안내

  • 02-3432-7722
  • Fax. 02-3432-7721
  • 평일 오전 09:00 ~ 오후 06:00
  • 토요일 오전 09:00 ~ 오후 02:00
  • 점심시간 오후 01:00 ~ 오후 02:00

- 일,공휴일 휴진 - 토요일은 점심시간 없이 진료합니다.

건강칼럼

  • 커뮤니티
  • 건강칼럼

제목

건망증인지 치매인지 헷갈릴 땐? 간이 정신 상태(MMSE) 검사 [알고 받는 건강검진]

나이가 들수록 기억력이 감퇴하는 경우가 많다. 건망증으로 불리는 경도 인지 장애와 한 가지 일에 집중하기 어려운 주관적 인지 장애가 대표적인 증상들이다. 그런데, 치매가 진행되고 있음에도 이를 건망증으로 오인하여 제때 치료 받지 못하는 환자들도 있다.
치매는 조기에 발견할수록 치료 효과가 좋다. 또, 약물 치료를 빨리 받을수록 환자가 건강한 상태를 오래 유지할 수 있다. 따라서 치매가 의심된다면 바로 치매 선별 검사를 받아야 하는데, 이때 필요한 것이 '간이 정신 상태(mmse)' 검사이다.




◇ 간이 정신 상태 검사 두 줄 요약
검사 대상자가 치매에 걸렸는지 선별할 때 사용하는 인지 검사이다. 검사 결과가 30점 만점 중 24점 이하라면 이상 소견으로 진단한다.
◇ 어떤 검사인가요?
간이 정신 상태 검사는 기억력이 감퇴한 환자가 초기 치매 증상을 겪고 있는지 선별하기 위한 검사이다. 미리 준비된 질문지에 따라 검사자가 환자에게 질문하고, 환자가 이에 답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검사는 시간 지남력(5점), 장소 지남력(5점), 기억 등록(3점), 주의 집중과 계산(5점), 기억 회상(3점), 언어(8점) 및 시공간 구성(1점)으로 이루어져 있으며 총점은 30점이다.
◇ 누가, 언제 받아야 하나요?
간이 정신 상태 검사는 치매 선별 검사에 포함되어 있다. 치매 선별 검사는 만 60세 이상의 어르신들에게 무료로 제공되는 검사이다.
아울러 60세 미만이더라도 초기 치매가 의심된다면 간이 정신 상태 검사를 받아야 한다. 초기 치매 환자는 기억력이 저하될 뿐만 아니라 전반적인 인지 능력도 감퇴한다. 예를 들어, 치매 환자는 언어 능력과 공간 지각 능력이 떨어지고, 성격이 이전과 다르게 변화하기도 한다.
◇ 간이 정신 상태 검사 결과
- 정상 소견
· 간이 정신 상태 검사 결과: 24점 이상
"인지 기능이 정상이에요."
검사 결과가 24점 이상이라면 보통 정상 소견으로 간주한다. 그러나 기억력이 좋았거나 학력이 높았다면, 치매가 진행되고 있음에도 점수가 높게 나올 수 있다. 따라서 간이 정신 상태 검사에서 정상 소견이 나왔지만, 과거에 비해 기억력이 나빠진 것 같다면 서울신경심리검사(snsb) 등의 보다 정밀한 인지기능 검사 및 뇌 영상 검사를 받아야 한다.
- 이상 소견
· 간이 정신 상태 검사 결과: 20~23점 (치매 혹은 경도 인지장애 의심)
· 간이 정신 상태 검사 결과: 19점 이하 (치매 가능성 매우 높음)
"인지 기능이 저하됐어요."
간이 정신 상태 검사 점수가 24점 미만이라면 인지 기능이 저하되었다고 판단한다. 검사 결과가 20점 이상 23점 이하라면 치매 혹은 경도 인지장애를 의심할 수 있고, 19점 이하라면 치매 가능성이 매우 높은 단계이다. 이때는 환자의 인지 기능 수준과 기억력 감퇴의 원인을 감별할 수 있는 신경 인지 기능 검사 및 뇌 영상 검사를 반드시 추가로 받아야 한다.
감수 = 하이닥 상담의사 이한승 원장 (허브신경과의원 신경과 전문의)


출처: 건강이 궁금할 땐, 하이닥 (www.hido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