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전화 문의 안내

  • 02-3432-7722
  • Fax. 02-3432-7721
  • 평일 오전 09:00 ~ 오후 06:00
  • 토요일 오전 09:00 ~ 오후 02:00
  • 점심시간 오후 01:00 ~ 오후 02:00

- 일,공휴일 휴진 - 토요일은 점심시간 없이 진료합니다.

건강칼럼

  • 커뮤니티
  • 건강칼럼

제목

한국, OECD 국가 중 우울증 발생률 1위

코로나19로 인한 대한민국 사람들의 정신 건강에 빨간 불이 켜졌다.경제협력개발기구(organisation for economic co-operation and development:oecd)는 지난 8일 코로나19로 인한 정신건강 문제가 큰 경제적 손실을 발생시키고 있다고 발표했다. 특히, oecd는 주요 국가들이 각국 국민의 정신건강 문제에 제대로 된 대처를 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하며, 자체적으로 조사한 각국의 우울감 확산지수를 발표했다.

우울증oecd가 발표한 '정신 건강 체계를 위한 새 기준: 정신 질병으로 인한 사회경제적 비용의 해결’ 보고서는 38개의 주요국의 코로나19 이후 우울증 확산도를 보여줬다. 보고서에 따르면,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인한 봉쇄, 사회적 거리 두기 등으로 인해 5명 중 1명이 코로나 블루라고 불리는 우울증을 호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사회적 고립감을 크게 느꼈을 청년층들 사이에서 코로나 블루가 크게 급증했다.oecd 통계에 따르면, 코로나19 대유행 이후 미국(2019년 6.6%, 2020년 23.5%), 영국(2019 9.7%, 2020년 19.2%), 이탈리아(2019년 5.5%, 2020년 17.3%), 일본(2019년 7.9%, 2020년 17.3%)에서 우울증을 호소하는 사람들의 숫자가 최소 2배 이상 늘어난 것을 볼 수 있다.

oecd한국의 경우 10명 중 약 4명이 우울증 또는 우울감을 겪을 정도로 상황이 심각하다고 나타났다. 대한민국의 지난해 우울증 유병률은 36.8%로 oecd 국가 중 가장 높았다.대한 신경과 학회는 우리나라의 우울증 유병률은 세계에서 가장 높지만, 우울증 치료에 대한 인식은 가장 낮다고 말한다.학회는 “스웨덴, 핀란드, 노르웨이, 덴마크, 헝가리, 호주 등 외국은 1990년 이후부터 안전한 ssri 항우울제의 사용이 크게 증가하면서 자살률이 50% 이상 감소했다”라고 말하며, “자살의 주요 원인인 우울증의 치료율이 높아졌기 때문이다”라고 설명했다. 학회는 “우울증 유병률이 oecd 1위라는 사실에도 불구하고 우울증 치료의 접근성은 외국의 20분의 1로 세계 최저"라고 말하며 "정부가 ssri 항우울제에 대한 규제를 폐지해야 한다"고 촉구했다.우울증은 조기에 치료하면 환자 80~90%가 증상 호전을 기대할 수 있으나, 한국의 경우 우울증 등 정신질환에 대한 사회적 인식이 좋지 않아 우울증을 앓고 있어도 전문적인 치료나 도움을 찾지 않는 환자 비율이 전체의 65~75%나 된다. 우울증 환자의 약 70%가 자살을 생각하고 10~15%가 실제로 자실을 시도하는 만큼 방치하면 개인의 건강과 목숨에 큰 문제가 생길 수 있기 때문에 우울증 환자들은 적극적으로 전문가의 도움이나 치료를 받아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