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전화 문의 안내

  • 02-3432-7722
  • Fax. 02-3432-7721
  • 평일 오전 09:00 ~ 오후 06:00
  • 토요일 오전 09:00 ~ 오후 02:00
  • 점심시간 오후 01:00 ~ 오후 02:00

- 일,공휴일 휴진 - 토요일은 점심시간 없이 진료합니다.

건강칼럼

  • 커뮤니티
  • 건강칼럼

제목

'미세먼지'에 장기간 노출되면 '후각소실'까지 이어진다?

황사와 미세먼지는 각종 호흡기질환의 직접적인 원인이 되며 면역 기능을 저하시키기도 한다. 하지만 대기오염이 우리가 생각한 것보다도 더 우리의 몸에 안 좋은 영향을 끼친다고 한다. 대기오염의 미세먼지에 장기간 노출되면 후각을 상실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대기오염

미세먼지라는 단어는 비교적 최근에 등장했다. 미세먼지는 공기 중에 있는 크기(지름)가 10 μm 이하인 고체형, 액체형, 기체형 물질들을 의미한다. 이 중 2.5 μm보다 작은 것을 pm2.5라고 정의하고 ‘초미세먼지’라고 부른다. 미세먼지의 크기에 따라 인간에게 주는 영향이 달라지는데, 초미세먼지에 장기간 노출되면 후각 신경이 손상되어 후각 저하 및 손실을 초래할 수 있다고 한다. 존스홉킨스 의과대학 이비인후과 연구팀은 오염 공기 노출과 후각 손상 사이에 연관이 있는지를 분석했다. 연구진은 이 연구를 위해 후각소실(anosmia) 질환을 앓고 있는 500여명의 참가자를 포함하여 총 2,700여명을 조사하였다. 연구팀은 연구 대상자들의 우편번호를 토대로 이들이 노출된 초미세먼지 pm2.5 오염 정도를 추정하기 위해 미국 환경보호청(u.s. environmental protection agency)의 대기 질 시스템(air quality system)을 이용하였다. 분석 결과 초미세먼지에 장기간 노출된 사람일수록 후각을 잃을 위험이 1.7배가량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초미세먼지 노출이 후각소실을 일으키는 이유가 후각 신경을 손상시키기 때문인지 코점막에 염증을 일으키기 때문인지 불분명하다고 밝혔다. 또한 후각을 상실한 사람들 모두 증상이 오랫동안 지속되었다고 덧붙였다. 알래스카대학교 생물인류학 부교수 카라 후버는 “대기오염 수준이 더 높은 지역에 거주하는 사람들은 저소득층일 확률이 더 높다”며 “대기오염으로 인한 질환도 사회 불평등 현상 중 하나”라고 말했다. 후각소실(anosmia)은 전반적인 삶의 질을 떨어뜨린다. 후각에 문제가 생기는 경우, 체중 감소, 우울증, 불안증 등의 다른 질환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 그러므로 대기오염을 완화시킬 수 있는 방안이 필요하며 개개인은 대기오염 노출을 줄이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 이 연구에 대한 논문은 최근 jama network open 학술지에 게재되었다.